정치 >

이병기 "혐의 나오면 그만둘 것"

국회 운영위 출석 "성완종과 금전관계 없었다"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1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서) 혐의가 나온다면 당장이라도 그만둘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야당 의원들의 거듭된 사퇴 요구에 이같이 답하면서 "검찰에서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얼마든지 나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비서실장이라고 해서 검찰에서 조사를 못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전직 대통령도 검찰이 조사한 적 있고, 현직 대통령의 아들도, 형님도 조사한 적 있다"며 "수사를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자리에 연연하는 사람은 아닌데, 리스트에 이름이 올랐다는 것 갖고 사퇴 여부를 여기서 말씀드리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이름 석 자가 올랐다고 해서 (사퇴하는 건) 제 자존심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안 지가 30년이 되는 사이"라면서도 "오래 안 사이이기 때문에 조언도 부탁해오고 했지만, 금전이 왔다갔다 하는 사이는 절대로 아니었다"고 금품수수 의혹을 부인했다.


성 전 회장과의 통화기록이 최근 1년간 140여 차례인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저는 오는 전화는 다 받는 사람"이라며 "아마 90% 이상이 성 회장이 제게 건 전화"라고 답한 뒤 "두어 차례(통화)는 성 회장의 자살이 임박했을 때 이야기"라고 부연했다.

이 실장은 지난해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서울 도곡동의 한 커피숍에서 성 전 회장을 만나 얘기를 나눈 것과 관련해선 "(성 전 회장이) 최근 경남기업 수사와 관련해 '자원외교비리 같은 건 없다. 억울하다'는 것을 제게 여러 번 호소해 왔다"며 "검찰에서 수사하는 것에 대해 관여할 수 없는 입장이고, 그건 어렵다고 대답을 했다"고 덧붙였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