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식품 위생 미흡 청소년수련시설 등 168곳 적발

식품 위생이 미흡한 청소년수련시설, 김밥·도시락 제조업체 등 168곳이 적발됐다.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4월 6일부터 4월 17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청소년수련시설(395곳), 김밥·도시락 제조업체(568곳), 식품접객업 등 2897곳을 점검한 결과 168곳을 적발해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53곳)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32곳) △종사자의 건강진단 미실시(31곳) △방충·방서 시설 미비 등 시설기준 위반(27곳) △표시기준 위반(3곳) △기타(22곳) 등 168곳이다. 올해 위반율은 5.8%로 지난해 같은 기간(7.2%)에 비해 1.4%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이번 합동단속 결과를 바탕으로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철저한 이력관리를 통하여 집중 점검할 예정이며, 재발방지 교육과 식중독예방 진단컨설팅 등도 병행하여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