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국토부, 중고차 거래피해 방지 등 11개 정상화 과제 추진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확정된 '2015년 비정상의 정상화 추진계획'에 따라 올해 중점과제로 중고차 거래 사기 피해, 자동차 수리비 과다청구 등 국토교통 분야의 비정상적 관행 11개 사항을 정상화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정부 100대 핵심 정상화 과제 가운데 국토부가 추진하는 과제는 총 11개다.

우선 국가예산을 축내는 입찰담합과 시험성적서 위조 등 공공분야 비리 근절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 중고차 거래사기, 자동차 수리비 과다청구, 공공임대주택 부적격계층 입주, 항공사 부당행위 등 국민에게 불편과 피해를 끼치는 비정상적 관행을 정상화하도록 했으며 화물운송 불공정 행위, 여객버스 위험운행 등 뿌리깊은 관행도 적극 개선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아파트 관리비 비리 근절, 대포차 단속, 고속도로 2차 사고 감축 등 국토교통 분야의 정상화를 적극 추진해 소기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 주택, 건설, 교통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정상화할 부분을 최대한 발굴해 국민들이 체감하도록 개선할 계획"이라며 "정상화 대책을 잘 이행해 성과를 극대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