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스마트폰으로 태국여성 성매매 알선한 기업형 조직 검거

태국에서 여성들을 데려와 스마트폰을 이용, 성매매를 알선한 기업형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태국 여성들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조직총책 김모씨(49) 등 3명을 구속하고, 알선 매니저와 태국 여성 등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내연녀 이모씨(29)와 함께 태국 현지 브로커로부터 성매매 여성 20여명을 소개받아 국내로 데려온 후 오피스텔에 집단 투숙시키면서 지난 해 7월부터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다.

태국 여성들은 성매매를 하러 한국에 간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비자면제협정으로 최장 90일 동안 비자 없이도 체류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다.

김씨 등은 구인구직 사이트에 글을 올려 성매매를 알선할 매니저들을 면접까지 거쳐 고용한 후 성매매 광고와 고객유인 방법, 수익구조 등을 교육한 다음 이들을 영업에 투입했다.

백모씨(32) 등 매니저 16명은 가입할 때 인증 절차가 필요없고, 대화 내용도 저장되지 않는 스마트폰 채팅 앱을 이용했다. 채팅 앱에 성매매 알선 게시물을 올리거나 불특정 남성에게 쪽지를 보내 고객들을 끌어들였다.

고객에게서 12만~20만원의 화대를 받으면 9만∼13만원은 자신들이 챙기고, 여성들에게는 유사성행위 등 유형에 따라 3만∼7만원을 나눠줬다.
김씨와 이씨는 매니저와 성매매 여성을 1대 1로 짝짓고 매니저가 여성을 데려갈 때마다 '임대료' 명목으로 15만원을 받았다. 김씨 등이 이런 수법으로 벌어들인 돈은 1억6000만원, 백씨 등 매니저 16명이 화대에서 챙긴 돈은 4억9000만원에 달한다.

경찰은 아직 검거되지 않은 태국 현지 브로커 등 3명을 추적하고 있다.

blue73@fnnews.com 윤경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