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효율적 폐기물 수거로 '1석4조'

생활·영농 폐기물 연계, 폐가전 무상 수거 등 주력
재활용 비율 높아지고 환경오염 줄이고 비용도 감소

【 대구=김장욱 기자】 경북도가 생활폐기물과 영농폐기물의 연계 수거로 재활용 활성해 주력하고 있다.

특히 환경오염 예방 등 농어촌 환경개선을 적극적으로 펼쳐 도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도는 대형 폐가전제품은 운반이 어렵고 배출수수료 부담 등이 있어 지난해 7월부터 폐가전제품 무상방문 수거사업 시행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는 중소형까지 확대 시행하고 있다.

이로인해 폐가전제품 수거 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약 650t 이상 증가 했다.

이어 간단한 수거로 환경오염을 예방한 것은 물론 자원재활용, 운반 및 처리수수료 부담 경감까지 1석 4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

도는 또 농경지 주변에 방치되기 쉬운 영농폐비닐 및 폐농약용기류 등을 안정적으로 수집할 수 있도록 '마을단위 공동집하장'을 확충,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고 재활용을 위한 효율적인 수거기반도 조성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부터 김천·안동시 등 16개 시·군에 집하장 270여개를 설치, 전년대비 수거실적이 폐비닐 25%, 폐농약용기류 10%가 각각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도 상주시·의성군 등 16개 시·군에 16억원을 들여 323개소의 영농폐기물 공동집하장을 설치하고, 연말까지 수거보상금 24억원을 지급, 농촌환경정비 및 영농폐기물 재활용촉진에 앞장설 방침이다.

분리배출이 취약한 지역에 재활용동네마당(클린하우스)을 설치, 농촌 환경 개선은 물론 자원순환 촉진에도 힘쓸 계획이다.

지난해 9월 환경부에서 주관한 '자원순환형 친환경 시범마을'로 선정된 성주군은 오는 2017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46억원을 투자, 재활용동네마당 230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도는 우선 올해 10억원을 투입, 57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재활용동네마당은 농촌지역에서 발생한 생활폐기물을 선별 수거,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재활용률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으로 농촌특성에 맞는 맞춤형 클린하우스 설치로 자원순환 인프라가 조성된다.

김준근 도 환경정책과장은 "생활폐기물 및 영농폐기물을 그대로 방치하거나 매립할 경우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어 적극적인 수거가 필요하다"며 "생활쓰레기 및 영농폐기물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깨끗한 경북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