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어린이날, 가까운 수도권에서 즐기자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에는 수도권 곳곳에서 가족과 함께 놀거리, 즐길거리 가득한 축제로 나들이 갈 수 있겠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5일 당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전래동화 '호랑이와 나무꾼'과 '여우의 꾀'를 소재로 한 인형극 '두가지 이야기' 공연이 오전 11시와 오후 2시 열리고, 오후 1시에는 어린이 클래식 음악회를 볼 수 있다.

한성백제박물관은 백제 금동관모.칠지도 만들기와 백제 옷을 입은 백제인과 사진을 찍는 행사를 마련했다.

서울북시립서울미술관에서는 어린이 뮤지컬 '로봇파파'를 무료로 볼 수 있다. 어린이날 오후 1시부터 미술관 로비에서 선착순으로 입장권을 나눠준다.

서울대공원에서는 사육사 이상림씨가 어린이와 동물을 주제로 한 마술을 선보인다. 남미관 앞에서는 서울대공원의 라마 '마스크'를 주인공으로 한 인형극이 공연된다.

남산공원은 평일에 단체에만 개방했던 유아숲체험장을 어린이날 하루 개방하고 종이꽃 보물찾기, 꿈꾸는 바람개비 만들기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마련했다.

옛 공군사관학교 자리에 있는 보라매공원에서는 공군본부 군악대와 의장대 공연을 볼 수 있다.

공원 내 인조잔디축구장에서는 FC 서울의 유소년 축구단 전문코치가 진행하는 어린이 축구 교실이 열린다. 축구교실에 참여하려면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미리 신청해야 한다.

세종문화회관이 운영하는 강북구 번동의 북서울 꿈의숲아트센터에서는 어린이 위생교육 뮤지컬 '튼튼이와 세균킹의 대결'과 전통 오브제 연극 '정신없는 도깨비'가 공연된다.

경기도도 어린이날을 맞아 경기 북부지역에서 임진각 DMZ 평화가족 한마당 축제 등 다양한 이벤트를 연다.

5일 오전 11시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리는 평화가족 한마당 축제에서는 경찰.소방.군인 의상을 입어보고 안전교육을 하는 '두근두근 직업체험'이 열린다. 예술인과 함께하는 평화 매듭 만들기, 나비 모형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길놀이, 마당극, 세계 여러 음악을 들려주는 음악 쇼, 1사단 군악대 공연, 포크송 콘테스트 등도 펼쳐진다.


행사장 내 특별전시마당에서는 12m의 대형 수도꼭지에서 과자가 쏟아지는 모습을 표현한 야외조형물과 DMZ의 역사와 안보 생태를 주제로 한 사진도 둘러볼 수 있다.

인근 경기영어마을 파주캠프에선 거리 퍼레이드, 마술쇼, 영어 뮤지컬 등이 진행된다. 어린이들이 영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8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장충식 기자
어린이날, 가까운 수도권에서 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