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완종 리스트' 후폭풍] '檢소환 초읽기' 이완구·홍준표 '행적 입증'이 관건

이 前총리 '비타500' 관련 '현장부재' 증명에 총력
홍 지사, 녹취록 가치 폄하'배달사고' 강력하게 주장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이 이르면 이번 주부터 이완구 전 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 등 핵심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전 총리와 홍 지사 측도 대응법리와 우호적 증언확보 등 준비를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전 회장의 육성 인터뷰와 육필 메모, 이를 뒷받침하는 주변인물의 증언까지 확보한 검찰의 '창'에 맞서 이 전 총리와 홍 지사 역시 만만찮은 '방패'를 준비하고 검찰소환을 벼르고 있다.

■'현장부재 증명' 이완구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부장검사 출신의 A변호사를 선임한 뒤 대응전략을 짜왔다. 특히 '현장부재 증명'에 가장 큰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전 회장이 마지막으로 남긴 인터뷰에서 '비타500' 상자에 넣어 돈을 줬다고 밝힌 시점과 장소에 이 전 총리가 없었다는 점을 입증하겠다는 전략이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경향신문 간부와 기자인터뷰를 통해 2013년 4월 4일 오후 4시 30분께 '비타500' 상자에 현금 3000만원을 넣어 충남 부여에 있던 이 전 총리의 재보선 선거사무소에서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전 총리는 당일 오후 3시까지 충남도청 개청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충남 청양에 있는 선거사무소를 들러 부여 선거사무소로 돌아왔다며 이동시간을 고려할 때 오후 4시 30분에는 부여사무실에 없었다는 주장을 펼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인사들은 "불리한 증거와 증언이 많이 나왔고, 공개석상에서 한 해명이 연이어 거짓으로 밝혀지면서 상당히 불리해진 것이 사실"이라면서 "현장부재 증명을 확보하는 것 외 다른 선택지가 없었을 것"이라고 봤다.

■'영리한 대응' 홍준표

검사 출신인 홍 지사는 현재 따로 변호사 선임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사법시험 동기(연수원 14기)인 이모 변호사와 수시로 연락하면서 대응전략을 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들에 따르면 홍 지사는 '돈 심부름꾼'으로 알려진 윤모씨의 진술을 탄핵하는데 대응전략을 집중하고 있다. 성 전 회장이 돈을 건내려했는지는 모르지만 속칭 '배달사고'로 자신에게 전달되지 않았았다는 입장이다. 윤씨가 제시한 녹취록의 가치를 홍 지사 측이 끊임없이 폄하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최근 홍 지사의 한 측근은 "녹취록을 제시하려면 홍 지사가 돈을 받고 '고맙다'라고 말하는 것 쯤은 내놓아야 하는 것 아니겠냐"면서 '성 전 회장이 윤씨에게 돈 전달 사실을 서로 확인하는 녹취록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성 전 회장이 직접 남긴 메모에 대해서도 "증거능력이 없다"며 연일 후배 검사들에게 훈수를 두는 듯한 발언도 이어가고 있다. 특히 3일 SNS를 통해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거나 "소나기가 그치면 해가 뜬다"며 전의를 다지기도 했다.

법조계는 홍 지사가 검사출신답게 지금껏 잘 대응을 해왔지만 돈을 전달해줬다는 사람이 있는 만큼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분석했다.

ohngbear@fnnews.com

장용진 신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