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해수부 출범 첫 女국장, 조신희 국제원양정책관

해양수산부는 조신희 원양산업과장(49)을 국제원양정책관(국장)으로 승진·임용했다고 3일 밝혔다.

1996년 해양수산부 출범 이래 여성 국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국장은 한양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에 들어와 해수부 어업교섭과장, 농림축산식품부 통상협력과장, 주중대사관 참사관 등을 거쳤다.

국제원양정책관은 수산분야의 국제협력과 원양산업을 책임지는 자리로 국제업무, 협상분야 전문가인 조 국장이 적임자라며 해수부는 승진배경을 설명했다.


조 국장은 평소 소탈하고 낙천적인 성격으로 직원들과도 격의 없이 어울려 주변의 신망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원양산업과장 재직 때 불법어업 처벌 강화, 조업감시센터 설립 등 국제 수준에 맞는 불법어업 근절제도를 마련해 유럽연합(EU) 예비 불법어업국 지정 해제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해수부 관계자는 "현재 해양수산부의 여성비율은 17.5%이며 신입직원의 여성비율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로, 앞으로 보다 많은 여성 고위 공직자들이 배출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해수부 출범 첫 女국장, 조신희 국제원양정책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