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 신해철 수술 병원 '파산' 위기..법원, 회생신청 기각

고 신해철씨의 수술을 한 서울 송파구 S병원이 파산할 위기에 놓였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파산9단독 김이경 판사는 S병원 강모 원장이 신청한 일반회생신청(법정관리)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지난달 17일 결정했다.


김 판사는 강 원장 측이 신고한 채무가 89억원으로 병원의 현존가치 44억원이나 청산가치 20억원을 크게 웃돌아 회생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했다.

강 원장이 지난해 12월8일 회생절차를 신청한 후 올해 1월부터 법원 파산부 조사위원들이 병원 실사에 나서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현재 강 원장은 다시 판단을 해 달라며 항고한 상태다.

hiaram@fnnews.com 신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