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CJ대한통운 하반기 성장모멘텀 기대..투자의견 중립"

KDB대우증권이 CJ대한통운에 대해 하반기 성장 모멘텀을 기대한다며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류제현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4일 "물량 확보를 통한 점유율 상승도 분명 긍정적인 일이지만 단가 인상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점은 아쉽다"며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1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1조 1813억원, 476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대비 9.7%, 71.8% 개선됐다.
류 연구원은 "영업이익 기준 당사 추정치(469억원)를 소폭 상회하였으나 시장 기대치(486억원)에는 다소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나타나고 있는 동사의 택배 정책은 단가 개선에서 물량 확대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 및 시장 점유율 확대로 변화하는 양상"이라며 "증가하는 물량에 대비 택배 캐파를 5% 이상 추가할 계획으로 보여서 이는 기존 터미널 이외에 수도권 등에 임차를 통한 추가 증설로 수익성은 다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APL 로지스틱스 인수 무산 이후 대우로지스틱스 이외에 추가 인수에 큰 움직임이 보이고 있지 않은 가운데, 기대되었던 중국 업체와의 합작사 설립도 예상보다 지연되는 등 진행상황이 빠르지 않은 상황이어서 하반기 보다 가시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행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