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4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1.3% .. 최고치 또 경신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이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넘어섰다. 서울도 25개 자치구 가운데 12개구의 전세가율이 70%를 웃돌았다.

4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전세가율은 3월(71.0%)보다 0.3%포인트 상승, 71.3%를 기록했다. 1998년 12월 조사 이래 최고치이자 2013년 4월(63.3%) 이후 2년 연속 상승이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70.0%를 기록한 뒤 5개월째 70%대를 기록중이다.

4월 서울 전세가율은 평균 68.2%로 집계됐다. 1998년 조사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강북지역 14개구의 전세가율이 역대 처음으로 70%를 돌파했다. 강남지역 11개구의 전세가율 역시 66.7%로 조사 이래 최고치다.

서울 25개구 가운데 지난달 처음으로 70%대에 오른 마포구(70.3%)와 강북구(70.0%)를 비롯해 12개구의 전세가율이 70% 이상이었다.

서울에서 전세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성북구로, 75.4%였고 가장 낮은 곳은 용산구로 58.5%였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가 71.1%, 인천이 68.3%로 각각 조사됐다.

지방은 부산이 지난 3월에 이어 두달 연속 70%를 기록했고 광주가 77.9%로 가장 높았다. 대구는 76.3%, 대전은 4개월 연속 71.1%를 기록했다.

전세가율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은 매매가에 비해 전셋값의 상승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4월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달인 3월에 비해 0.57% 올랐지만 전세는 0.68% 상승했다. 지난해말과 비교해도 매매가가 1.44% 오르는 동안 전세가격은 1.97% 상승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주택거래량이 늘면서 매매가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거래량 증가분에 비해 가격 상승폭은 낮은 편"이라며 "이에 비해 전세난에 따른 전셋값 상승세는 여전해 전세가율도 계속해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