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3월 경상수지 흑자 104억달러…37개월째 흑자

한국 경상수지가 37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3월 국제수지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 3월 경상수지 흑자는 103억9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73억2000만달러)보다 41.9% 늘었다. 이로써 올해 1·4분기 경상수지 흑자는 234억2000만달러에 달했다.

한은은 올해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경상수지 흑자가 사상 최대인 96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는 2013년 811억5000만달러, 작년의 연간 흑자 규모는 892억2000만달러로 매년 사상 최대 행진을 지속해왔다. 경상수지 흑자는 외국에 수출한 상품과 서비스가 수입보다 많다는 것으로 경제에 긍정적이다.

하지만 최근의 경상수지는 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하는 가운데 수입이 더 많이 줄어 발생하는 '불황형 흑자'다. 이로 인해 원화가치가 올라가 수출 경쟁력에 타격을 주고 있다는 점도 지적된다.

3월에도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보다 수입이 더 줄었다. 상품수지에서 수출은 495억7000만달러로 작년 3월보다 8.4% 줄었지만 수입은 383억6000만달러로 16.8% 감소했다.

상품수지와 비교해 해외 중계무역분이 빠지고 선박 금액 계상방식도 다른 통관기준으로 보더라도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4.3% 준 데 비해 수입은 15.3%나 감소했다.

서비스수지는 9억7000만달러 적자로, 지식재산권 사용료 수지 개선 등으로 전달의 적자폭(20억6000만달러 적자)보다 축소됐다.

급료·임금과 투자소득이 포함된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는 5억3천만달러로, 12월 결산법인의 배당지급 증가 등으로 전월(14억달러)보다 줄었다.

이전소득수지는 3억8000만달러 적자로, 전월 적자폭(2억2000만달러)보다 감소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이 국외로 나간 것) 규모는 전달 55억4000만달러에서 110억2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부문별로는 외국인 직접투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직접투자의 유출초 규모가 전월 19억9000만달러에서 3월 23억9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증권투자는 유출초 규모가 전월 30억달러에서 12억1000만달러로 줄었다.

기타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전월 3억7000만달러에서 3월에는 46억2000만달러로 늘었다.

파생금융상품은 9000만달러 유입초였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