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완종 리스트]檢,'1억 출처' 1차 파악..수사 인력 충원

홍준표 경남지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가 특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날 경남기업 전 부사장이자 홍 지사의 공보특보를 잠시 맡았던 윤승모씨(52)를 참고인 신분으로 세 번째 불러 조사한다.

윤씨는 이날 2011년 6월께 성 전 회장 측으로부터 건네받은 1억원을 홍 지사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보강 조사를 받는다. 그는 지난 3~4일 잇달아 출석했다.

앞서 지난 3~4일 두 차례에 걸쳐 이뤄진 소환조사에서 윤씨는 1억원을 홍 지사에게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씨의 진술과 성 전 회장 측근들에 대한 수사 내용, 경남기업 압수품 등을 토대로 홍 지사에게 돈을 건넸을 것으로 보이는 구체적 날짜와 국회 의원회관이 아닌 다른 장소인 점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은 홍 지사를 직접 조사하기 전까지는 의혹의 시기·장소를 확정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수사팀은 2011년 6월 옛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 당시 회계·조직 총괄 책임자와 보좌관 등 3명 정도를 부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우선 경선 당시 보좌관을 맡은 나모씨를 5일 오후 소환조사하기로 했다.

또다른 소환 대상에는 2013년 4월 충남 부여·청양 재보선 당시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캠프에 몸담았던 측근 3명도 거론된다.

한편 불법 대선자금 의혹도 불거졌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측근이자 '금고지기'로 알려진 한모 전 부사장(50)이 관련된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한 전 부사장은 최근 특별수사팀의 소환조사에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성 전 회장 지시로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관계자에게 현금 2억원을 전달했다"면서 "그 돈이 누구에게 건네져 사용됐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전 회장이 사망 전 언론 인터뷰에서 "당시 새누리당 대선 캠프 조직총괄본부장으로 있던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에게 2억 정도 줬다"고 밝힌 것과 그의 진술이 오버랩되면서 화제가 됐다.

그러나 일단 수사팀은 불법 대선자금 수사는 고려하지 않고 금품 제공 정황이 다른 리스트 인물보다 구체적인 홍 지사와 이 전 국무총리를 우선 조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수사팀은 최근 주영환 부산고검 부장검사(사법연수원 27기)를 파견 형식으로 합류시키는 등 수사인력을 보강하고 수사 속도를 내고 있다.

hiaram@fnnews.com 신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