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 토지면적, 1년새 여의도 2배 넘게 늘어

6.7㎢ 늘어난 1047.6㎢ 송도국제도시 매립 등 영향

【 인천=한갑수 기자】인천시의 토지면적이 지난 1년 사이 여의도 면적(2.9㎢)의 2배에 달하는 6.7㎢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지난 1월 1일 기준으로 토지 면적이 전년(1,040.9㎢) 보다 6.7㎢가 늘어난 1047.6㎢로 최종 확정됐다고 4일 밝혔다.

시는 토지면적이 늘어난 이유로 송도국제도시 6.8 공구(3.5㎢), 영종하늘도시(1.9㎢) 및 경인아라뱃길 물류단지 신규 등록(1.2㎢) 지역이 매립에 따른 토지개발 사업으로 토지가 증가했기 때문에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적확정측량은 대규모 토지개발사업에 의해 새로 매립되거나 구획된 토지에 대해 기존의 지적도를 말소하고 최신 측량방법에 의해 정확하게 측량해 토지를 지적도에 새로 등록하는 것을 말한다.

늘어난 면적 1047.6.㎢를 토지용도별로 보면 임야가 399.3㎢(38%)로 가장 많고, 농지 258.1㎢(25%), 대지 101.9㎢(10%), 기타 도로, 잡종지 등이 288.3㎢(27%)이다.

군.구별로는 강화군, 옹진군, 중구, 서구, 남동, 계양구 순으로 면적이 넓었으며, 필지 수로는 강화군, 서구, 옹진군, 중구, 남구 순으로 조사됐다.

또 전체 토지 중 외국인이 2.3㎢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지목별 변화는 농경지의 경우 전 4%, 답 10.6% 줄어든 반면 대지는 31.5%, 도로 및 잡종지 등 기타지목이 3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돼 인천지역에 각종 토지개발사업이 활발히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우리나라 전체 면적은 지난 1년 동안 17.7㎢가 증가한 10만266㎢이며, 인천시의 증가면적 6.7㎢는 충청남도(9.2㎢)에 이어 전국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시 관계자는 "토지 면적이 늘어남으로써 인천시의 자산가치가 크게 증가되는 것은 물론 정부 교부금 산정에도 유리하게 적용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인천 토지면적, 1년새 여의도 2배 넘게 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