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IMF, 中 위안화 가치 '적정수준' 평가

국제통화기금(IMF)이 위안화 가치에 대해 저평가됐다는 기존 입장을 조만간 뒤집을 전망이다. 이로써 미국정부는 중국이 환율조작으로 불공정 무역을 한다는 비난을 계속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보도에서 IMF 관련 보고서를 인용해 IMF가 가까운 시일 내에 위안화 가치를 '적정수준'으로 선언한다고 내다봤다. 해당보고서는 앞으로 수개월 안에 공식입장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IMF는 과거 10년 이상 위안화 가치가 시장 기준보다 낮다고 비난해 왔지만 최근 들어 눈에 띄는 태도 변화를 보였다.

마커스 로들로어 IMF 아시아.태평양 부국장은 지난달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세계은행(WB).IMF 연차총회에서 위안화 가치가 지난 6개월간 실질적으로 10% 이상 올랐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안화 가치가 균형점으로 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SJ는 이후 IMF가 공식 입장을 밝힐 경우 위안화 가치가 '적절히 평가 받고 있다'는 표현보다는 로들로어 부국장의 발언처럼 모호한 단어를 쓸 확률이 높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IMF가 이 같은 입장 변화를 보인 까닭이 중국의 도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은 올해 말까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을 건설, IMF와 WB 등에 맞서는 독자적인 경제 질서 출범을 추진 중이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