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발전연구원 보고서 "약수터 수질 개선 절실"

부산 지역의 주요 식수원인 약수터 수질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부산발전연구원은 4일 BDI 정책포커스 '부산지역 약수터 수질 개선 방안' 보고서를 통해 약수터 수질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약수터는 부산시민 15.5%가 이용하는 주요 식수원이다. 낙동강에서 수질오염 사고가 발생할 경우 비상 상수원으로 활용하고, 장래 물 부족에 대비하는 측면에서도 보존해야 할 소중한 수자원이다.

그러나 부산 지역에 있는 183개 약수터 가운데 37.6%가 부적합 판정을 받아 수질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수질오염의 원인은 등산객 오염물질 배출, 산지 불법경작에 의한 토양오염, 부적절한 약수터 관리 등이 꼽힌다.

최근 4년 간 부산 지역 약수터의 수질 부적합률은 34.7~40.6%를 기록했다. 부적합 항목은 총대장균군이 검출된 경우가 전체의 70.0%를 차지하고 있으며, 분원성대장균군도 12.5%로 나타났다.

보고서를 작성한 신성교 선임연구위원은 약수터 수질 개선 방안으로 △등산로 간이화장실 설치 △산지 불법경작 금지 △소독장치 설치 확대 △표류수 유입방지 대책 △부적합 시설 중점관리제 시행 △관리의 체계화 △약수터 관리 자원봉사단 운영을 제시했다.

그는 "등산 활동을 통해 발생한 유기성 오염물(분뇨)이 지하수로 유입돼 약수터 수질을 오염시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간이화장실을 확대 설치해야 한다"며 "부산 전역에 188개의 간이화장실이 있으나 약수터 위치와 관련이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지 불법경작으로 인한 퇴비가 강우 시 지하수로 침투해 약수터 수질을 오염시킨다"며 "약수터 상류의 산지 불법경작을 금지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생물 오염 방지를 위한 소독장치 설치 확대도 필요한 것으로 제시됐다. 신 선임연구위원은 "수질 부적합 약수터의 80% 이상이 대장균군 항목인 것으로 나타나 수질 오염이 우려되는 약수터에 대한 살균시설 확대 보급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