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완종 리스트]檢, 정치인 첫번째 소환대상은 홍준표..이번주 출석 유력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메모에 적힌 8인의 정치인 중 홍준표 경남지사를 첫 번째 소환 대상자로 보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 지사의 변호인을 통해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홍 지사에 대한 소환은 이번 주 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은 지난달 숨지기 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옛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이 있던 2011년 6월께 전 경남기업 부사장 윤승모씨(52)를 통해 홍 지사에게 1억원을 줬다고 주장한 바 있다.

홍 지사는 이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옛 통합진보당 이상규 전 의원 등과 새정치민주연합 경남도당으로부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당하기도 해 형식적 절차에 따라 피고발인 또는 피의자 신분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미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윤씨를 4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1차적인 확인 작업을 마쳤다.

당초 윤씨는 '당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1억원을 건넸다'고 주장했다가 '회관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윤씨의 진술과 성 전 회장 측근들에 대한 수사 내용, 경남기업 압수품 등을 토대로 홍 지사에게 돈을 건넸을 것으로 보이는 구체적 날짜와 국회 의원회관이 아닌 다른 장소인 점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특정인의 구체적 조사 상황을 말씀드리는 건 수사 진행 단계상 확인 범위 밖"이라며 "가장 중요한 진술이 기대되는 인물이어서 진술 태도는 당분간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홍 지사의 옛 보좌관이자 현직 경남도청 서울본부장인 나모씨(50)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나씨는 2001년부터 오랜 기간 홍 지사의 보좌관을 지내 주요 인물로 거론돼 왔다. 그는 홍 지사가 윤씨를 통해 성 전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이 있던 2011년 6월 재정 업무를 맡기도 한 것으로 맡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고검 청사에 들어선 나 본부장은 '1억원이 회계처리됐나','홍 지사와 윤승모씨가 만난 적이 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휴일에 수고가 많으시다"는 말만 남긴 채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나씨를 상대로 당시 윤씨와 만난 적이 있는지, 1억원을 전달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오후 늦게 당시 경선 캠프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강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한 상태다.


앞서 홍 지사의 일정을 관리했던 여비서와 수행비서 2명 등 보좌진은 이미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최근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홍 지사의 측근 A씨는 파이낸셜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윤씨가 주장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는 2단계로 접어들었고 의혹 대상자로 지목된 인물과 관련해 중요 역할을 수행한 인물들에 대해 당시 상황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경남기업 측의 증거인멸 혐의 수사도 아직 진행 중이나 대여금고까지 찾아 확인했지만 아직 유의미한 자료는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hiaram@fnnews.com 신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