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LG, LCD TV 글로벌 1, 2위 지켰지만..

삼성·LG, LCD TV 글로벌 1, 2위 지켰지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액정표시장치(LCD) TV시장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음에도 1·2위 자리를 수성했다. 반면 중국 업체들은 적극적인 해외시장 진출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5일 시장조사업체 위츠뷰에 따르면 삼성과 LG는 지난 1·4분기에 각각 출하량 기준 시장점유율 20.4%, 14.6%를 차지하며 점유율 1, 2위를 달렸다.

하지만 점유율은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점유율이 불과 한 분기 만에 4.2%포인트 내려앉았고 LG전자 역시 점유율이 0.1%포인트 하락했다.

이로써 양사의 격차는 지난해 4·4분기 9.9%포인트에서 올해 1·4분기 5.8%포인트로 줄었다.

위츠뷰는 "두 업체가 계절적 비수기에 공격적인 판촉 활동을 벌이진 않았지만 점유율은 견고했다"며 "프리미엄 하이엔드 제품 시장에서 퀀텀닷(양자점) 기술에 기반을 둔 공세를 펼친 것도 공통점"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TCL과 하이센스는 각각 6.9%, 6.4%의 점유율로 3, 4위를 기록했다. 두 회사 모두 점유율을 1%포인트씩 끌어올렸다. 자국 시장을 벗어나 해외시장으로 운신의 폭을 넓히고 있는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과거 TV 왕국의 대표주자이던 소니는 중국 업체들에 자리를 내주며 5위로 내려앉았다. 소니는 1·4분기 시장점유율 5.6%를 차지하며 직전 분기보다 점유율이 1.7%포인트 줄었다. 위츠뷰는 소니가 지난해와 달리 출하량 측면에서는 약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이는 전략상의 변화라고 분석했다. 중저가형 TV시장에서 중국 업체들과 정면승부를 벌이기보다는 점유율을 일정 부분 포기하는 대신 수익성이 높은 고급형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는 얘기다. 6위는 중국 스카이워스(5.3%)가 차지했다. 필립스.AOC 합작법인은 점유율 4.1%를 차지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10위권을 맴돌던 필립스·AOC는 최근 유럽시장에서 선전하며 7위에 올랐다.

한편 올해 1·4분기 세계 LCD TV 출하량이 5140만대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24%가량 줄어든 수치다. 유럽과 신흥국가에서 소비가 위축된 데다 중국 내수시장도 포화상태에 진입했다는 분석이다. 위츠뷰는 올 2·4분기에도 LCD TV 출하량이 2% 상승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ironman17@fnnews.com 김병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