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노란우산공제 스마트앱' 출시

노란우산공제 스마트 애플리케이션
노란우산공제 스마트 애플리케이션

컴퓨터 앞에 앉아있을 시간조차도 없이 바쁜 소기업·소상공인이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노란우산공제(소기업·소상공인공제)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중소기업중앙회는 6일 노란우산공제 공제가입부터 계약내용 변경, 대출, 공제금 지급, 휴양시설신청 등의 모든 서비스를 손 안에서 처리할 수 있는 '스마트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다.

특히 앱을 통해 종합소득세신고(5월)에 필요한 '부금납입증명서'를 신청할 경우 팩스로 간편하게 받을 수 있는 기능도 있다. 노란우산공제 스마트앱은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든 스마트기기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노란우산공제'를 검색하면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주간(매년 5월 셋째 주)과 스마트앱 출시를 기념해 노란우산공제 스마트앱 다운로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7월까지 8주 동안 스마트앱을 다운로드 받은 고객을 매주 99명(대한민국 전체 사업체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위상을 상징)을 추첨해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등 사은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유영호 중기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스마트앱을 통해 소기업·소상공인이 노란우산공제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블로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노란우산공제가 소기업·소상공인과 친근하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란우산공제는 2007년 9월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과 노령 등 생계위협에 대비한 생활안정과 사업재기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의해 도입된 제도다. 중소기업중앙회가 관리운영하고 있으며, 4월말 현재 53만3000명이 가입되어 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