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주한미군기지이전 사업 건설 현장 안전 기반 마련

전국의 미군기지를 평택으로 옮기는 주한미군기지이전 사업과 관련해 공공 건설현장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기반이 마련된다.

안전보건공단은 이영순 이사장과 김기수 주한미군기지이전 사업단장이 6일 경기 평택시에 위치한 주한미군기지이전 사업단 회의실에서 '건설재해예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안전보건공단은 공사현장 내 위험요인에 대해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건설안전분야 교육 시 강사를 지원한다.

또 건설현장 안전관리에 필요한 통계, 재해사례, 예방대책 등 안전 관련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현장내 근로자를 대상으로 안전문화 확산 캠페인을 전개한다.

주한미군기지이전 사업단은 사업단 내 별도의 안전보건 관리조직을 신설하고, 현장 참여 업체를 대상으로 안전관리자 협의체를 구성해 자율적인 재해예방 활동을 추진한다.

아울러 양 기관은 중대재해 발생 시 합동조사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공종별 재해사례, 예방대책 등 현장 안전에 필요한 정보와 자료의 상호 공유 등 협력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영순 공단 이사장은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은 신도시 건설 이상의 대규모 현장으로 이에 따른 재해 발생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장의 체계적인 안전관리 활동을 유도하고, 재해예방 기반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은 여의도 면적의 5배에 이르는 부지에 하루 평균 1만1000여명의 근로자가 일을 하고 있으며, 공사규모는 약 5조원에 이르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현재 평택 주한미군 기지는 부지조성 공사를 비롯해 군 차량정비 및 훈련소 등 병영시설과 학교, 숙소 등 건설공사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