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제일제당 '알래스카 연어', 학교 급식 메뉴로 선정

CJ제일제당 '알래스카 연어', 학교 급식 메뉴로 선정

CJ제일제당의 'CJ 알래스카 연어'가 참치를 대체해 학교 급식 메뉴로 채택됐다.

6일 CJ제일제당은 CJ 알래스카 연어가 최근 서울, 경기, 강원, 충청 등 총 7개 지역, 67개 학교의 급식 메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참치 통조림 대비 가격이 비싸고 인지도가 낮지만 건강한 메뉴 개발에 고민이 많은 영양사들이 연어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연어의 영양과 맛을 그대로 담았고 기존에 사용하던 참치와 동일하게 조리가 간편하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강조했고, 최종 67개 학교 급식 메뉴로 확정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연어는 생선 중 유일하게 슈퍼푸드에 선정될 만큼 영양가가 높고 샐러드, 볶음밥 등 대중적인 메뉴에 잘 어울리기 때문에 그 동안 급식 메뉴로 자리매김한 참치와의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메뉴 시연회 및 레시피 소개, 제품 샘플링 등을 통해 연내 1000개 이상의 학교에 채택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알래스카 연어 마케팅 담당 임건호 브랜드 매니저는 "'알래스카 연어로 급식 메뉴를 프리미엄화 한다'는 전략 하에 급식 메뉴로 활용 가능한 건강하고 맛있는 레시피 개발 등을 통해 새로운 식문화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