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플러스기술, 베트남 비나폰에 유해사이트 차단 서비스 제공

한국의 토종 모바일 유해사이트 차단 서비스가 베트남에 진출한다.

플러스기술㈜(대표 이승석)은 베트남의 대표적인 이동통신 사업자 비나폰(VinaPhone)과 모바일 유해사이트 차단 서비스 '키드세이프(KidSafe)' 제공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용자가 키드세이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기기에서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간단한 신청 절차만 거치면 된다. 이 서비스는 사용자의 스마트폰에서 유해사이트와 앱을 차단해줌으로써 악성코드로부터 보호되는 만큼 보다 안정적이고 쾌적한 모바일 환경을 즐길 수 있다.

모바일 유해사이트 차단 서비스는 이동통신사 망(데이터네트워크)을 통해 유해물을 원천 차단하는 방식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플러스기술이 자체 개발한 이 서비스는 현재 가입자수가 185만 명에 이르며, 이 부문 1위 사업자로 이미 국내 이동통신사가 채택해 사용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이처럼 국내에서 검증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동남아 시장에서 인정 받은 성과다.

베트남에서의 유해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수집은 플러스기술의 하노이센터에서 담당하며, 검증은 플러스기술 서울 본사 데이터베이스(DB)센터에서 맡는다. 우선 하노이 지역에서 시험 운영 후 올 상반기 중 베트남 전국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승석 플러스기술 대표는 "이번 베트남 비나폰과의 계약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의 통신사에도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998년 설립된 플러스기술은 국내 최초의 필터링 소프트웨어 개발사로 출범해 18년간 쌓아온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해정보차단 및 인터넷 사용관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정보기술(IT)·보안 전문 기업이다. 설립 초기부터 연구개발에 집중, 특허 26건, 저작권등록 31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