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朴대통령, 제3차 규제개혁장관회의 주재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3차 규제개혁장관회의 및 민관합동 규제개혁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지난해 3월20일 1차 회의와 같은 해 9월3일 2차 회의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박 대통령은 경제활성화와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각종 규제의 혁파가 최우선이라고 판단하고 직접 규제개혁장관회의를 주재해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1, 2차 회의 후속조치 추진현황 등 지난 1년여간 규제개혁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규제개혁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국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 규제 개혁방안과 더불어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개혁 방안이 다뤄질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날 회의의 슬로건은 '함께 푸는 규제 빗장! 달려라, 한국경제'로, 정부 인사와 규제개혁위원장 및 위원, 한국규제학회장, 경제단체장, 지자체장, 민간 참석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부처 장관 보고와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회의는 개회, 대통령 모두발언, 규제개혁 추진상황 점검, 주제1(현장체감 규재개혁), 주제2(창조경제 생태계 규제혁파)를 주제로한 동영상 시청, 대통령 마무리 발언으로 진행된다.


회의에서는 우리나라 인터넷 홈쇼핑 등을 통한 외국인의 직접 구매 불편을 해소한 미래창조과학부의 '원클릭 간편결제 서비스' 시연도 준비돼 있다. 회의는 KTV 등 방송사와 각 부처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된다.

중남미 4개국 순방 이후 위경련과 인두염 등으로 인해 1주일간 공식 업무를 비웠던 박 대통령은 이날 규제개혁 관련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제 살리기 행보에 나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