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다날 미국법인, 미국 최초 오프라인 휴대폰 결제시장 진출

관련종목▶

다날 미국법인, 미국 최초 오프라인 휴대폰 결제시장 진출

글로벌 모바일결제 전문기업 다날의 미국 현지법인이 미국 최초로 오프라인 휴대폰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다날 미국법인은 7일 미국의 이동통신사 스프린트(Sprint) 및 모바일 상거래 및 결제 솔루션 전문기업인 레벨업(LevelUp)과 계약을 체결하고 오프라인 휴대폰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휴대폰 결제서비스는 모바일 기기를 통한 미국내 최초의 오프라인 결제서비스다.
레벨업과 제휴된 1만4000여 가맹점에서 물건이나 음식을 구입할 때 수천만 가입자들이 휴대폰이나 태블릿을 통해 비콘이나 스마트워치, 근거리무선통신(NFC), QR코드 등으로 편리하게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를 이용하면 10%의 추가 보상서비스도 제공된다.

레벨업의 CEO인 세스 프리뱃취(Seth Priebatsch)는 "현대 결제 인프라에서 구형 플라스틱카드 결제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미국의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최초로 온라인 휴대폰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다날과 한단계 앞선 오프라인 결제서비스를 시작하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날 미국법인의 부사장 패리스 렁(Paris Leung)은 "가맹점과 소비자들 모두에게 다양한 결제 옵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미국 내 온라인 휴대폰 결제서비스에 이어 오프라인 결제시장에도 진입함으로써 글로벌 결제 전문기업으로써 위치를 확고히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