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반크, 서울 대학생 136명 청년 글로벌서울 홍보대사로 위촉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서울시가 민간 외교사절단 '반크(VANK)'와 손잡고 대학생 136명을 '청년 글로벌서울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6월30일 밝혔다.

청년 글로벌서울 홍보대사는 오는 7월28일부터 국내·외 웹사이트와 출판물의 오류 발견 및 정정 요청하는 일을 담당한다. 더불어 광복 70주년의 의의와 가치에 대해 공부하고 홍보하는 활동도 진행한다.

실제 세계 유명 누리집과 여행안내서, 교과서 등 출판물에는 타케시마, 일본해 등 일제강점기에 집중적으로 확산된 오기가 여전히 남아 있다.
김치를 '코리안 기무치', 한복을 '코리안 기모노'로 잘못 표현하는 등 식민사관에 기반 한 역사 서술도 많다.

시와 반크는 광복절을 전후로 수료식을 열어 오류 정보 정정사례를 소개할 계획이다.

임종석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우리 역사와 문화에 대한 끝없는 사랑과 관심을 기울일 때 일제강점기와 같은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과 수도 서울이 세계 속에 제대로 알려지고 당당하게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수행할 '청년 글로벌서울 홍보대사'의 첫걸음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