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미래부, 드론 활성화 방안 모색..다양한 분야 활용 기대

정부가 무인항공기(드론)를 군사용 목적 외에도 미디어 촬영과 물품 배송, 재난현장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기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24일 서울 서초중앙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서울사무소에서 '제19차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해우소'를 열고 드론 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실제 민간 드론시장은 미국을 중심으로 이용이 활성화되고 있고 중국의 DJI사가 현재 세계시장 점유율 1위와 10조원 이상의 가치를 갖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내 드론 시장도 최근 상업용 드론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아이디어로 무장한 중소업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고 대기업도 드론 기술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어 국내 업체들간 치열한 경쟁이 일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현재 드론은 기존의 군사용 목적 외에도 다양한 미디어 기업들이 촬영을 하거나, 간단한 물건을 배송하는 용도로 주로 사용되고 있다.

미래부는 향후 농업이나 재난현장 등 서비스 영역에 적합하고 특화된 드론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 참신하고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들을 어떻게 만들어갈 수 있느냐가 성공의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책해우소 참석한 진정회 엑스드론 대표는 '상업용 드론의 범위와 적용사례' 발표를 통해 드론에 대한 국내 공공부문의 적용사례를 설명, 드론산업의 상용화 발전추의를 전망하고 드론 관련 사업자 지원 강화 등의 정책방향을 제안했다.

ETRI 안재영 위성항공ICT 연구부장은 '무인항공기의 ICT 기술 발전방향' 발표에서 드론 통신 및 보안, 항법, 감지 및 회피, 안전운항 및 임무용 센서, 항공교통관제 외에도 무인기 응용을 위한 요소기술에 대해 현재 상태를 진단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회의를 주재한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거대 시장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국내 드론 산업의 발전을 위해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드론 관련 기술개발과 산업 활성화 정책 등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