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10' 국내선 먹통 논란.. IT강국 맞습니까?

'엣지·IE11' 지원조치 없어 홈택스·산은 등 공기관·금융사에서 오류

사용 금지령까지 내려져 액티브X 의존 줄여야

국세청홈택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윈도10 서비스 미비를 공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차세대 운영체제(OS)인 '윈도10'이 국내에서 '먹통 논란'에 휩싸였다.

MS가 윈도10에 새롭게 탑재한 인터넷 브라우저 '엣지'는 물론 대체재로 마련한 인터넷 익스플로러(IE)11마저 국내 공공기관 및 금융사들의 대응책 미비로 각종 오류가 발생하고 있는 것. MS가 '윈도10 무료 업그레이드'를 선언하며 전 세계적으로 사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지만, 정작 국내 고객들은 이같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기회마저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관련 업계에서는 '정보기술(IT) 강국'을 외쳐온 우리나라의 부끄러운 민낯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홈택스, 산은 등 윈도10 미작동 사태

3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행정자치부 지방세납부시스템(위택스)과 국세청홈택스를 비롯해 산업은행 등 금융기관들은 각자의 홈페이지를 통해 이른바 '윈도10 사용 금지령'을 내린 상태다. 엣지 브라우저는 액티브X(ActiveX)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사이트의 일부 기능이 작동하지 않거나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를 대비해 MS가 액티브X를 지원하는 IE11을 동시에 탑재했지만, 이들 기관은 윈도10 기반의 IE11에 대한 조치도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MS 관계자는 "기존의 윈도8 등에서 사용된 IE11은 국내 사이트에서 호환에 무리가 없었지만, 액티브X 등이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윈도10 기반의 IE11이 일부 사이트에서 충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ISA 관계자도 "이번 사태는 브라우저 보다는 OS 변환에 따른 오류로 파악된다"며 "지난해 11월 프리뷰 버전이 배포되는 등 개발자 버전의 테스트베드가 이뤄져왔지만 시중에 풀리면서 예상치 못한 충돌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액티브X 등 비표준 기술 의존도 낮춰야

이번 윈도10 먹통 사태에 이면에는 국내 인터넷 환경의 고질병인 액티브X가 자리잡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MS의 비표준 플러그인 기술인 액티브X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국내 공공기관 및 금융권이 엣지에 대한 대응책 마련은 커녕 윈도10에서 IE11를 적극 사용해달라는 요구만 하다가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난 것이다.

국내 한 보안소프트웨어 업체 관계자는 "지금 가장 눈에 띄는 건 액티브X 기반 공인인증서나 각종 보안 모듈 프로그램이 호환되지 않는 것"이라며 "정부가 표면적으로 액티브X를 완전히 걷어내겠다고 하지만 미리 대응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번 MS와 마찬가지로 구글도 오는 9월부터 크롬 브라우저에서 NPAPI 지원을 중단할 방침이지만, 미래창조과학부 등 당국은 시한 연장에만 매달리고 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NPAPI는 웹브라우저가 지원하지 않는 보안, 인증, 결제 등 각종 추가 기능을 동작토록 하는 별도 프로그램이다.

이 관계자는 "액티브X나 NPAPI나 당국이 강제할 사안은 아니지만, 사전에 개발업체에 대한 기술 지원 및 대처방안 등은 적극 공유해야 하는 데, 이 부분에서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웹사이트 운영자 및 사용자들의 인식 개선

업계 일각에서는 웹사이트 운영자들의 인식 개선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국의 무조건적인 지원이나 사용자들의 불편 감수만을 바랄 것이 아니라, 자체적으로 시간과 비용을 투자해 신기술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KISA 관계자는 "공공과 민간의 범위를 떠나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이용자들의 인터넷 환경 변화에 맞춰 적극 투자하고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인들도 초기 버그 수정 과정을 충분히 거친 패치가 나올 때까지 업그레이드를 보류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