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하나대투증권 사옥 코람코자산신탁에 팔린다

서울 여의도 하나대투증권 사옥이 코람코자산신탁에 매각된다. 하나대투증권은 매각 이후에도 사옥을 옮기지 않고 코람코자산신탁과 임대계약 형태로 남아있을 예정이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나대투증권 사옥을 보유중인 하나자산운용은 이날 코람코자산신탁을 사옥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하나자산운용은 지난 2010년 하나랜드칩 부동산투자신탁1호를 설정한뒤 하나대투증권으로부터 이 빌딩을 사들였다. 당시 매각대금은 2870억원이다.

올해 들어 하나랜드칩 부동산투자신탁1호의 만기가 돌아오면서 매각작업을 진행해왔다. 매각 가격은 4000억원을 약간 밑도는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자산운용은 이번 매각이 완료되면 5년 만에 100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릴 전망이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