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동일제강, 증권신고서 제출, 9월 코스피 예정

동일제강이 코스피 상장 초읽기에 들어간다.

글로벌 종합부품소재기업 동일제강(대표이사 김익중)이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피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절차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동일제강이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500만주이며, 희망공모가 밴드는 2700~3300원이다. 상장을 통해 135억~165억원의 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1959년 7월 설립된 동일제강은 지난 50여년간 선재사업을 통해 안정적으로 지속성장을 일궈낸 선재전문 기업이다. PC강선 및 강연선, 경강선, 마봉강 등을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97년 경기도 안성에 설립된 동일제강의 공장은 최첨단 시설을 갖춘 대단위 공장으로 이를 통해 저비용 고품질의 생산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20개의 다각화된 원자재 구매처를 통한 원가경쟁력 확보로 수익 안정성과 성장성을 모두 확보했다는 평가다.

동일제강의 PC강연선과 이형마봉강은 품질 및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PC강연선의 경우 2014년 기준 36.5%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업계에서 유일하게 판매량이 증가하는 등 독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김익중 대표는 "지금까지 동일제강은 독자기술 기반의 원가경쟁력, 다각화된 국내외 원자재 구매처 확보,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 구축 등 전략적이고 유연한 시장 대응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발전 해왔다"며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기존 사업의 수익성 강화와 함께 신규사업인 알루미늄 세경봉 생산에 박차를 가해 철강과 비철을 넘나드는 글로벌 종합부품소재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동일제강은 9월 중으로 코스피에 상장할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 맡았다. 9월 10일부터 11일까지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격이 확정되면 9월 17~18일 이틀간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