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

컬럼비아, 트레일화 '벤트프릭 아웃드라이' 출시

컬럼비아, 트레일화 '벤트프릭 아웃드라이' 출시

아웃도어 브랜드 컬럼비아가 전천후 트레일화 '벤트프릭 아웃드라이'(사진)를 출시했다.

2015년 하반기 신제품으로 출시한 이 제품은 통기성과 방투습을 동시에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중창(미드솔)과 신발 바닥에 공기가 순환할 수 있는 벤트홀을 설계했다. 발에서 발생하는 뜨거운 열기를 효과적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 방투습 테크놀로지인 '아웃드라이'를 갑피와 풋베드(안창)에 적용해 발등부터 발바닥까지 360도 방수가 되도록 했다. 아웃드라이는 방수 기능을 하는 멤브레인(막)과 겉감의 천을 직접 접합하는 기술로 물 샐 틈을 없애는 컬럼비아의 기술이다.
접지력이 우수해 가벼운 워킹, 트레킹을 비롯해 당일 산행이 가능한 전천후 트레일화 기능을 갖췄다. 통기성이 좋은 그물망 형태의 메쉬 소재 위에 발등이 비틀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패치를 접합했다. 웰딩 공법(열처리)을 통해 봉제를 최소화해 가벼운 착용감에도 불구하고 안정감을 준다. 가격은 15만8000원.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