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대우證 '최우수 리서치 증권사' 수상

톰슨로이터 선정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가 톰슨로이터 선정 올해의 최우수 리서치 증권사로 뽑혔다.

톰슨로이터는 20일 '2015 스타마인 애널리스트 어워즈'를 국내 수상자를 발표하고, 최우수 증권사에 대우증권, 개인 최우수상에 BNP파리바증권 김보영 애널리스트와 현대증권 김열매 애널리스트를 각각 선정했다.


스타마인은 증권사 애널리스트의 객관적 순위를 제공하는 선도적 평가사로, 매수·매도 추천 종목의 수익률과 실적 전망의 정확도에 기반해 성과를 평가한다.

지난 해 7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까지 투자종목 추천과 실적 전망으로 우수한 성과를 낸 애널리스트를 뽑았다.

라즈 샤 톰슨 로이터 스타마인 리서치 본부장은 "투자종목 추천과 실적전망의 정확성은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제공하는 가장 수요가 높은 정보"라며 "수상자들은 차별화된 리서치를 제공하고, 담당 산업 분야에서 초과이익을 끌어냄으로써 두드러진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sane@fnnews.com 박세인 기자
대우證 '최우수 리서치 증권사'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