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최태원 SK그룹 회장 경영복귀 첫 주 창조경제센터 방문으로 마무리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울산광역시 남구 울산대학교에 있는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해 오연천 울산대 총장(오른쪽 첫번째)로부터 친환경 스마트 선박 관련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울산광역시 남구 울산대학교에 있는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해 오연천 울산대 총장(오른쪽 첫번째)로부터 친환경 스마트 선박 관련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경영복귀 후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1일 울산·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찾았다. 경제활성화를 위한 첫 번째 현장행보를 대전센터 방문으로 시작한 일주일간의 경제활성화 마지막 현장경영을 창조경제 센터 방문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SK그룹은 이날 최 회장이 울산과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잇따라 방문했다고 밝혔다. 2곳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더 방문함에 따라 최 회장은 전국 17개 중 5개 센터를 방문하게 됐다. 최 회장이 방문한 창조경제혁신센터 중 대전과 세종을 제외한 충북, 울산, 대구 센터는 모두 타 기업이 지원하는 센터들이다.

이에 대해 SK 관계자는 "최 회장은 벤처기업에 대해 누구보다 관심이 많을 뿐 아니라 상당한 수준의 지식을 갖고 있다"며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핵심인 벤처창업과 그것을 통한 성과창출이기 때문에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같이 방문한 SK그룹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주관하고 있는 관계자들에게 "SK가 지원하는 센터의 성과창출도 중요하지만 국가적인 관점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들 간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도 매우 중요하니 그 방안을 만들어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찾은 최 회장은 방명록에 "울산시와 울산대, 그리고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발전을 기원합니다"라고 서명한 뒤 울산센터 관계자들에게 "울산은 대한민국 최고의 기업도시인 만큼, 울산센터가 창조경제를 통한 경제활성화의 최첨병이 되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센터를 지원하는 기업들이 특허를 많이 오픈 했는데, 어떤 특허를 공개했는지 중소업체들이 잘 모를 수 있으니, 이를 어떻게 하면 잘 알고 활용할 수 있게 할 것인지 방안을 만들어 달라"는 실무적인 제안을 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지난 18일 찾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는 "창업을 하고, 도전을 하는 데는 성과 보상이 필요하며, 그런 시스템이 조성돼야 창조경제 생태계가 하루 빨리 안정화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창조경제 성과가 지속적으로 나올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 져야 창조경제 모델이 쉽게 안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최 회장은 이번 주에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창조경제혁신센터 방문과 함께 경제활성화를 주도할 그룹내 3대 핵심사업장인 △최대 연구소인 대덕 R&D센터 △최대 투자관계사인 SK하이닉스 △국가 기반시설로 SK그룹내 최대 매출을 내는 울산 사업장 등을 방문한 바 있다.

kkskim@fnnews.com 김기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