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KEB하나 통추단 파견 부서장 인사 단행‥내주 통합은행장 결정될 듯

통합은행 출범을 앞둔 하나·외환은행이 통합추진단을 마련했다. 다음달 1일로 예정된 KEB하나은행의 공식 출범에 앞서 하나금융이 두 은행의 합병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19일 밤 통합추진단 파견 인사를 단행했다. 인사 시점은 금융위원회가 두 은행의 통합에 대해 본인가 결정을 내린 직후다.

통추단에는 하나은행 출신 35명, 외환은행 출신 28명 등 총 63명의 부서장이 차출됐다. 이들은 기존 보직을 유지하면서 통추단 파견 업무를 수행한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통추단 파견 부서장은 통합은행의 부서장 내정자로 봐도 크게 틀리지 않을 것"이라며 "정식인사는 통합은행이 출범하는 내달 1일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직통합과 더불어 하나금융은 전산통합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통상 은행 간 전산망 통합에 1년 정도가 걸리지만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모두 유닉스환경의 주전산시스템을 사용하기 때문에 내년 6월에는 전산망 통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통합은행을 이끌 은행장은 이르면 내주 결정될 전망이다.

통합작업을 총괄하는 통합추진위원회는 오는 24일 회의를 열고 통합은행장 후보 2명 정도를 임원추천위원회에 추천할 예정이다.
임추위는 통추위 회의와 같은 날 열릴 예정이지만 통추위 회의가 길어지면 은행장 결정은 순연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가 통추위의 추천을 토대로 행장 후보를 압축한 후 면접을 거쳐 단독후보를 결정하게 된다.

통합은행장 후보로는 현재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