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몽골 나눔진료 1000명 돌파 예정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몽골 나눔진료 1000명 돌파 예정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몽골 나눔진료인원이 1000명을 돌파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병원은 21일과 22일 이틀간 몽골을 방문해 나눔진료 행사를 펼친다. 올 들어 네번째 방문으로, 매번 300명 이상의 몽골인들이 진료 현장을 찾아 1000만명 진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이 중 70명의 몽골인 환자는 한국으로 초청돼 입원 진료를 받기도 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의 몽골 나눔진료는 울란바토르 시에 소재한 병원에서 진행됐다.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혈액종양내과, 소화기질환, 외과는 물론 유방암을 포함한 유방질환 및 갑상선질환과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등의 산부인과질환 등을 진료했다.


또 투석통합센터 김비로 과장은 몽골 의료진 30여 명이 참석하는 '신장질환과 투석' 주제의 세미나를 열어 현지 의료진에게 신장질환 진료를 전수할 계획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상일 원장은 "육식 위주의 식생활로 인해 몽골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신장 및 심혈관질환 치료를 집중 진료할 예정"이라며 "또 몽골의료진과 함께 세미나를 개최해 양국간 의료 교류확대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올해 몽골 나눔진료 외에도 몽골 의료인 30여 명을 본원으로 초청해 연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