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경찰 "주요 상습 정체 교차로 40개소 지정. 특별관리"

서울시내 주요 상습 정체 교차로에 교통경찰 인력이 대거 투입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내 주요 교차로 40개소를 '상습 정체 교차로'로 지정, 특별관리를 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이 선정한 교차로에는 통행속도가 느린 한은·을지로·경복아파트 사거리와 교통불편 신고가 집중된 구로역·염곡·동대문 사거리,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많은 공덕·말미·잠실역 사거리 등이 포함됐다.

경찰은 주간시간대인 오전 7시∼오후 8시에 교통경찰관 2명 이상을 상습 정체 교차로에 배치해 교통소통이 원활하도록 관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방범순찰대와 모범운전자를 추가로 배치할 예정이다.

이들은 출·퇴근 시간대에는 캠코더 영상 단속으로 교차로 꼬리물기, 끼어들기 등 교통정체를 유발하는 행위를 중점적으로 단속한다.

경찰은 분기별로 구간 통행속도, 대기행렬 길이, 교통사고 발생 건수, 교통불편 신고 건수 등을 서울시와 도로교통공단 등에 의뢰해 객관적인 지표를 토대로 교통정체 해소 방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pio@fnnews.com 박인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