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2015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 "경쟁력 있는 디자인이 경제효과 불러온다"

정갑윤 국회부의장 밝혀 "구도심에 SW 접목시켜 디자인 허브로 재탄생"
각계 전문가들 지적도

'2015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이 파이낸셜뉴스와 국토교통부 공동 주최로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열렸다. 이우종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 심사위원장,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 이태식 한국건설기술연구원장, 정갑윤 국회 부의장, 여형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이영선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권성철 파이낸셜뉴스 사장(오른쪽부터)이 대통령상 수상작인 서울 서대문구청의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사업'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2015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이 파이낸셜뉴스와 국토교통부 공동 주최로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열렸다. 이우종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 심사위원장,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 이태식 한국건설기술연구원장, 정갑윤 국회 부의장, 여형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이영선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권성철 파이낸셜뉴스 사장(오른쪽부터)이 대통령상 수상작인 서울 서대문구청의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사업'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우리나라 국가 경쟁력은 효율성 높은 도로뿐 아니라 차별화된 디자인에도 있다. (이제 글로벌 시장에서 차별화된) 국토·도시 디자인은 경제적 효과를 불러일으키는 큰 무기가 되고 있다."

정갑윤 국회 부의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열린 파이낸셜뉴스와 국토교통부가 공동 주최하는 '2015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토와 도시의 디자인적 요소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부의장은 "이제 국토와 도시의 경쟁력이 관광산업으로 이어지는 등 국가 경쟁력과 결부되는 시대가 왔다"면서 "우리나라도 효율적이고 거시적인 인프라뿐 아니라 도시와 조화를 이루는 국토 디자인을 통해 경쟁력을 키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구도심발전, SW적 요소 접목을"

국토디자인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각종 정비사업뿐 아니라 소프트웨어(SW)적 접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영선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스코틀랜드의 중심도시인 '글래스고'를 사례로 꼽았다. 글래스고는 산업도시로 국부를 창출해왔으나 1960년대 들어 경기 침체로 고용률이 하락하는 등 위기를 겪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는 도시민의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 도시를 갤러리와 스튜디오, 실험극장까지 갖춘 문화거리로 디자인과 콘텐츠를 확 바꿨고 그 결과 관광객들을 끌어모아 경기를 활성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부의장은 "글래스고는 쇠퇴한 구도심을 공연예술 등 다양한 콘텐츠와 소프트웨어적 접목을 통해 디자인 허브로 발전시킨 좋은 사례라고 볼 수 있다"면서 "국토도시디자인대전을 통해 국내 건설업계 및 지자체들이 스마트하게 대한민국의 도시 환경과 기능을 바꾸고 풍요롭게 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은 도심의 버려진 시설을 활용, 발상의 전환 등을 통해 도시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 회장은 "주위를 둘러보면 우리에게도 쓸 만한 자원이 많은데 오늘 열리는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을 통해 우리나라가 장차 한국판 구겐하임, 한국판 테이트 모던 미술관을 탄생시키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촌 연세로 다른 곳에도 귀감"

이날 행사에선 서울 서대문구청의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사업'이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여형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대통령상을 수상한 신촌 대중교통전용지구는 국토교통부가 일부를 지원한 사업으로 이를 통해 시민과 상인, 환경 3박자가 모두 어우러진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낀다"면서 "처음 대중교통전용지구를 만들 때는 상인 반대도 컸지만 지금은 환경이 정비되고 유동인구가 늘어나면서 수익도 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사례가 모티브가 돼 다른 곳에서도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치하했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각계 주요 인사들을 포함해 200명이 넘는 인원이 몰렸다. 행사 시작 시간인 오전 8시40분을 앞두고 자리가 부족해 일부는 행사장 밖에서 대기하거나 돌아가는 경우도 있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