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제 1회 네트워킹데이' 개최

지난달 개소한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본격적인 창업 지원에 나선다.

울산시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박주철)는 24일 남구 무거동 창조마루(울산대 5호관)에서 예비창업자, 기업인, 투자자 등 6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1회 네트워킹 데이'를 개최했다.

네트워킹 데이는 예비창업자와 기업인, 투자자, 금융계 종사자 등이 함께 모여 창업관련 인적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창업의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는 행사다. 특히 아이디어 창업 경진대회 등 각종 공모전에 참여한 기업 중 지역 연고 우수기업 12개 업체를 선발해 '가족기업 인증서 수여식'도 함께 열렸다.


가족기업에 선정된 업체는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마케팅, 원스톱서비스, 시제품 지원, 전문가 멘토링 등의 분야에서 집중 육성한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앞으로 매달 네트워킹 데이를 개최해 창업 인적 네트워크와 지역의 창업 분위기를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다.

시는 박근혜 정부의 핵심 아이템인 창조경제의 성공과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혁신을 위한 전초기지로서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적극 지원하고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기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