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 결과, 한국의 승리" <WP 보도>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 결과에 대해 '한국의 승리'라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달 초 2명의 남한 군인이 비무장지대 남측 지역에서 목함 지뢰를 밟게 한 도발에 대해 남쪽이 원하는 사과를 확실히 얻지는 못했다"면서도 "김정은 정권이 더 이상 도발하지 않고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재개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북 양측이 분단된 한반도에서 대결 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합의에 도달했다면서 그 의미를 부여했다.


신문은 또 이번 남북 협상에서는 북한이 양보했다면서 이는 대북 확성기가 미치는 파장에 북한 정권 입장에서 얼마나 큰지를 반영했다고 평가했다.

이 신문은 "남측 군사분계선 쪽에 설치된 48개 확성기 가운데 하나는 '김정은의 무능한 정권이 변변찮은 거짓말로 세계를 속이려고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후 중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를 방문했지만 김정은은 3년 반이 되도록 어떤 나라도 가지 못했다'고 방송한다"며 "가끔은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가 나오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메시지는 밤에는 12마일, 낮에는 6마일을 가 북한 땅 깊숙이 도달한다"고 덧붙였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