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임종룡 "남북회담 타결로 국내 증시 안정 될 것... 국제 동향 주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남북 간 고위급 회담이 성과 있게 타결됨으로써 앞으로 우리 증시 안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종룡 위원장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금융시장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중국 증시급락 및 위안화 절하, 미국 금리인상 우려 등 대외 변수 영향으로 우리 증시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한국증권금융, 국제금융센터 등의 기관장들과 금융위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임 위원장은 "단 우리 증시는 아시아 다른 국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작고, 외국인 자금이탈 규모도 아시아 주요국 대비 작다"며 "이는 국내외 시장 참가자들이 우리 경제와 증시의 기초체력이 상대적으로 양호하다고 평가한다는 반증"이라고 평했다.

하지만 당분간 대외 불안요인이 지속될 수 있는 만큼, 국내 자본시장의 변동서 완화를 위해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국제금융센터를 비롯, 금감원, 거래소 등 여러 기관이 글로벌 금융시장 및 경제상황에 대해 면밀하게 살피고 상황을 신속히 공유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외국인 투자자 등 시장 참여자들이 잘못된 정보나 오해로 혼란을 겪지 않도록 필요한 사항을 적시에 적극적으로 공개?설명할 것을 요청했다.

그는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선진지수 연내 편입 추진, 9월 민간연기금 투자풀 출범, 거래소구조개편 작업, 개인종합연금계좌 도입, 다양한 상장지수펀드(ETF) 도입 등 이미 발표한 과제도 차질없이 이행해달라고 독려했다.

임 위원장은 "대내외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면 변동성 확대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해 낼 수 있다"며 "우리 자본시장의 구조를 개편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중장기적으로 우리 자본시장이 외부충격에 흔들림 없는 튼튼한 시장으로 발전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