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SH공사, 화재 취약 매입임대주택 외벽 보강공사

서울시 SH공사는 공사에서 관리하고 있는 매입임대주택 중 드라이비트로 마감된 주택들에 대한 보강공사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드라이비트 공법이란 건물 외벽 콘크리트 위에 단열을 위해 스티로폼을 붙이고 시멘트를 덧바르는 공법을 말한다.
이 공법은 외벽에 드라이비트 마감을 위한 저가의 스티로폼 사용해 화재에 취약하고 발화시 인적 및 물적피해는 물론 외벽을 타고 불길이 인근 주택까지 번질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진다는 약점이 있다.

SH공사는 공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매입임대주택 화재 확산방지 연구용역'을 통해 필로티와 직접 연결되는 외벽의 높이 1m 정도까지를 불연성을 갖춘 마감재로 보강 시공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보강공사 대상주택은 SH공사가 관리하고 있는 매입임대주택 중 외벽이 드라이비트로 마감된 186개동으로, 공사기간은 올 11월말까지이며 보강공사비는 약 6억여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