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맑고 고운 국악동요, 창작국악동요제 본선 28일 열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국악 동요의 창작곡들을 만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열린다.

국립국악원은 오는 28일 오후 5시 예악당에서 일반인들도 참관이 가능한 제29회 창작국악동요제의 본선 경연을 진행한다. 올해 창작국악동요제 본선 무대에는 총 응모작 144곡 중 예선을 거친 12곡이 선보인다. 대상 작품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에는 상금 300만원과 상패가 주어지고 본선에 진출한 모든 곡은 추후 '국악동요선집' 음반으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올해는 특별히 유아동요 부분이 추가되었고 보다 많은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심사규정을 새롭게 마련해 대중성의 배점 기준을 높이고 참신한 노랫말 등의 창의성에 대한 항목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창작국악동요제는 지난 1987년 시작해 올해로 29회째를 맞았으며 그동안 총 340여 곡이 배출했다.
국립국악원과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삼성문화재단, 한국방송(KBS)이 후원, 삼성화재가 협찬한다. .

창작국악동요제의 본선 경연 누구나 무료로 참관이 가능하다. 본선 경연은 KBS의 공개 녹화 형태로 진행되며 녹화 실황은 추석 연휴기간 중 KBS 1TV를 통해 방송 될 예정이다. (02)580-3053
seilee@fnnews.com 이세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