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지난해 출생아수 역대 2번째로 적어

지난해 출생아 수가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출산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도 최하위 수준이다. 산모 평균 연령도 매년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14년 출생 통계(확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수는 43만5400명으로 전년(43만6500명)보다 약 1100명(0.2%) 감소했다.

지난해 총 출생아 수는 정부가 197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2005년(43만500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것이다. 출생아 수는 2010∼2012년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粗) 출생률은 지난해 8.6명이다. 전년과 같은 수치로 통계 작성 이래 2년 연속 역대 최저치다. 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1.205명으로 전년보다 0.02명 늘었다.

합계출산율은 2005년 1.076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하고서 2011년 1.244명, 2012년 1.297명으로 회복하다가 2013년 '초저출산'의 기준선 아래인 1.187명으로 떨어졌다.

초저출산의 기준선은 1.30명으로,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OECD 34개국 중 가장 낮은 축에 속한다.

연령별 출산율은 20대가 감소한 반면 30대는 증가했다.

특히 30대 후반(35∼39세)의 여성인구 1000명당 출산율은 43.2명으로 3.7명이나 증가했다. 산모의 평균 연령은 32.04세로 0.20세 올랐다. 산모 평균 연령은 매년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35세 이상 고령산모의 비율은 21.6%로 전년보다 1.4%포인트 상승했다.

낳는 아이 수도 줄어드는 추세다. 첫째아는 22만5400명으로 전년보다 0.3% 증가했으나, 둘째아는 16만5300명으로 0.2% 감소해 1981년 이후 가장 적었다.
셋째아 이상은 4만3700명으로 전년보다 3.4%나 줄었다. 이에 따라 첫째아 구성비는 51.9%로 전년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부모가 법적으로 혼인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출생아는 전체 출생아의 1.95%로 전년보다 0.19%포인트 감소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