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하반기 공채 숨통 트이나, 신입공채 확정기업 187개사 2만841명

최근 많은 대기업들이 청년 일자리 마련 방침을 발표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대기업 대졸 신입 채용시장도 숨통을 틔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6알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국내 주요 대기업 500대 기업 중 222개사를 대상으로 '2015년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하반기 대기업의 대졸 신입 공채 규모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 조사결과 절반이상에 달하는 54.5%(121개사)가 올해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를 진행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신입 공채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29.7%(66개사)에 그쳐, 조사기업 중 84.2%(187개사)가 올해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아직 하반기 신입 공채를 진행할지 결정하지 못한 기업은 15.8%(35개사)에 달했다.

채용 시기는 9월에 모집을 시작하는 기업이 42.1%로 가장 많았으나, 아직 구체적인 채용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한 기업도 29.8%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채용을 확정한 기업(187개사)의 올해 하반기 대졸 신입 채용규모는 총 2만84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일기업의 지난해 하반기 채용규모(1만9402명) 대비 7.4% 증가한 수준이다.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규모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자동차' 업종으로 총 9820명의 신규 채용이 진행될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제조업 (5874명), 기계철강업(2950명), 금융업(1215명) 순으로 채용규모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직무중심 채용 경향이 짙어지면서 올해 하반기 서류전형 제한 항목이 많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학점을 제한하는 기업은 24.4%에 그쳤고, 토익 점수 제출을 의무화 한 기업도 22.8%에 그쳤다. 토익스피킹이나 오픽 등 영어 말하기 점수 제출을 의무화 하는 기업도 11.2%에 그쳤다. 영어면접은 부분적으로 시행(23.6%)하거나 전체 지원자를 대상으로 시행(17.2%)하는 기업이 절반에 가까웠고, 나머지 절반정도인 48.8%는 영어면접을 시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lionking@fnnews.com 박지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