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부, 중국 산동성과 통상협력 강화키로…MOU 체결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국 산동성과 통상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윤상직 산업부 장관과 궈슈칭 산동성장과 면담을 하고 경제·통상·산업·에너지 분야 협력을 포괄적 협력하기로 하고 양자간 고위급 협의체를 정례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MOU를 체결로 산업부는 광동성과 섬서성, 사천성에 이어 중국 지방정부와의 4번째 경제·통상 협력채널을 구축했다. 이들 지역은 대중국 총교역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어 향후 한중 FTA의 효과 극대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산동성은 중국 31개 성시 중 우리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는 곳으로 우리 투자법인수가 7921개로 32.7%를 차지하고 있으며, 교역액도 352억 달러에 달한다.

윤 장관은 "한-중 FTA 발효시 산동성과의 교역 및 산업 협력 확대가 예상되며, '한-중 산업단지'를 활용한 투자 협력 활성화도 기대된다"며 산동성에 진출한 우리기업의 원활한 영업활동 지원을 위한 산동성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향후에도 중앙정부와의 협력채널 운영과 더불어 지역정부와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유지해 중국 상무부와 체결한 '지역통상 활성화 협력 제고를 위한 MOU'를 활용한 우리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yoon@fnnews.com 윤정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