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대상, 17년만에 라이신사업 재진출

백광산업 1207억원에 인수

대상이 17년만에 동물사료용 소재사업을 다시 시작한다.

대상은 26일 중견 화학제조업체 백광산업으로부터 총 인수금 1206억 8300만원에 라이신 사업 부문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1998년 독일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사에 라이신 사업 부문을 매각한지 17년 만이다.

라이신은 가축의 성장과 발육을 위해 사료에 첨가하는 필수 아미노산이다. 전 세계 라이신 시장은 2009년 125만t(2조5000억원)규모에서 2014년 210만t(4조2000억원)으로 연평균 10% 이상 꾸준히 성장해 왔다. 이러한 성장세는 2020년까지 지속돼 300만t(6조)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대 시장인 중국의 육류 수요 확대와 양돈농가 대형화에 따른 라이신 수요량의 지속적 증가, 유럽과 북미 시장의 안정적 성장세,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한 신흥 시장 수요 확대가 성장 요인으로 꼽힌다.


대상은 이번 라이신 사업 인수로 2017년까지 전분당 6000억원, 라이신 3000억원, 바이오 1500억 원 등 소재시장 매출 1조 이상을 달성하고, 라이신 외 트레오닌, 트립토판, 메티오닌 등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분당과 바이오, 라이신을 내년 그룹 창립 60주년 이후의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대상은 과거 라이신 사업을 영위했던 사업노하우와 60여 년간 축적된 세계적인 바이오 기술력으로 인수 후 1년 이내에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