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예술상상마을에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 선정

부산, 예술상상마을에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 선정

부산시는 예술과 문화를 통한 도시재생 확산을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예술상상마을'에 영도구 대평동 일원에 있는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 사진)'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예술상상마을은 예술가의 상상력과 주민역량, 청년 활력을 결집해 낙후마을을 예술과 문화를 매개로 재생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오는 1017년까지 3년간 걸쳐 총 3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지난 2월 예술상상마을 조성사업 공모 공고 후 4월에 3개 마을(△영도구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 △동래읍성 토리마을 △동구 안창마을)이 예비후보지로 선정됐으며, 지난 25일 열린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이 최종 선정됐다.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은 영도구 대평동 1·2가 선박수리조선소 일원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국제시장, 자갈치 시장, 영도대교와 인접하지만, 조선경기 불황 및 부산시청 이전 등 경기침체로 지역 슬럼화가 지속되고 있는 지역이다.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에는 예술가를 위한 예술점방, 필드뮤지엄 등 예술창작공간과 지역주민협의체가 운영할 마을커뮤니티센터, 도시민박촌 등 공동체 시설이 새로이 조성된다.


특히,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 주변 국제시장, 자갈치 시장, 영도대교와 인근 흰여울 문화마을, 태종대 유원지, 국립해양박물관 등 풍부한 관광자산을 기반으로 영도바다택시 투어 등 관광객들에게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는 주민생활환경개선 효과뿐만 아니라 방문객 체험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소득증대 효과도 기대된다.

강신윤 부산시 도시재생과장은 "영도 깡깡이 대풍포 예술촌은 해양을 특화한 예술마을로 부산을 상징하는 또 하나의 도시재생 모델이 될 것"이라며 "그동안의 고지대와 원도심 재생에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근대 역사적 가치를 살린 예술촌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