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씨에스윈드, 아시아 업체 최초로 유럽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 진출

씨에스윈드가 아시아 업체 최초로 유럽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에 진출한다.

글로벌 풍력타워 선도기업 씨에스윈드가 단일판매공급계약체결 공시를 통해 벨기에의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업체인 노벨윈드와 346억원 규모의 해상풍력 구조물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해상풍력발전 산업은 유럽을 중심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전세계 해상풍력발전시장은 연 평균 20% 대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유망 시장으로, 2023년까지 누적 설치용량이 78GW에 이를 전망이다. 이러한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경우 육상풍력발전단지와는 다르게 수심이 깊은 바다에 설치되기 때문에 해상풍력발전기의 설치 시에 해상풍력타워를 지지하는 별도의 구조물(Offshore Foundation)을 필요로 하는데, 해당 해상풍력 구조물은 해상풍력발전단지 전체 건설비용 중 약 1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35억 유로(한화 4.8조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상풍력 구조물은 크게 해저에 풍력발전기를 고정시키기 위해 설치되는 모노파일(Monopile)과, 해상풍력타워와 모노파일의 연결부분인 트랜지션 피스(Transition Piece)로 구성된다. 회사는 금번 계약을 통해 노벨윈드가 건설 예정인 벨기에의 해상풍력발전단지(BLIGH BANK PHASE II)에 사용되는 트랜지션 피스 전량을 베트남 현지법인에서 생산하여 납품할 예정이다. 계약기간은 2015년 11월부터 2016년 6월말까지다.


회사측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회사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올해 초부터 검토해 온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 진출의 첫 결과물"이라며 "주요 고객사인 글로벌 풍력발전기 제조업체와의 장기간 풍력타워 공급을 통해 형성된 기술 및 품질에 대한 신뢰가 계약 체결의 결정적인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씨에스윈드 김성권 회장은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은 전통적으로 유럽 업체들이 독점하던 시장으로, 해당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높은 수준의 기술력과 프로젝트 관리 능력이 요구된다"면서 "아시아 업체 최초로 유럽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에 진출해 씨에스윈드의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 수준을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씨에스윈드 베트남 현지법인의 월등한 가격경쟁력을 활용해 연간 3~5조원에 달하는 유럽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의 점유율을 점차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