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그룹, 대학생·청소년 교육나눔 활동 확대

현대차그룹이 서울장학재단·사회적기업 '점프'와 함께 대학생 청년인재를 육성하고 소외계층 청소년에 대한 교육활동을 적극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2일 서울 종로구 계동 사옥에서 대학생, 교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H-점프스쿨' 2기 수료식 및 3기 발대식을 가졌다. 'H-점프스쿨'은 현대차그룹이 사회적 기업과 함께 우수 대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과 멘토링을 제공하고, 대학생들은 1년여간 저소득층 청소년의 교사로 활동하는 교육 나눔 프로그램이다. 2013년부터 매년 시행해 올해로 3기를 맞은 H-점프스쿨은 1기 50명, 2기 75명에 이어 올해는 100명으로 인원을 대폭 확대했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17년까지 500여명의 청년 대학생을 대한민국 미래 핵심 인재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주성수 한양대 제3섹터 연구소 교수(공공정책대학원)는 지난달 H-점프스쿨 효과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H-점프스쿨은 선순환형 사회공헌 모델"이며 "청소년은 성적 향상과 전반적인 인성이 향상됐고 대학생들은 보다 성숙한 사회인으로 성장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H-점프스쿨'은 세계은행의 e-learning 프로그램에 혁신적인 사회적기업 모델로 선정돼 오는 11월부터 우수 사례로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08년부터 글로벌 청년 리더 양성을 위해 매년 1000명의 대학생들에게 해외봉사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공연예술 분야의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학 공연예술 경연대회인 'H-스타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대학생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인재 양성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