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에버랜드, 한중 판다보호협력 계기로 '판다' 맞이 본격 준비

에버랜드, 한중 판다보호협력 계기로 '판다' 맞이 본격 준비
삼성물산 리조트건설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한중 양국 정부간 '한·중 판다보호협력 공동추진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에 따라, 지난달 31일 서울 세종대로 삼성본관에서 임업국 산하 중국 야생동물보호협회와 판다 도입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본 계약을 맺은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장원기 중국삼성 사장, 김봉영 삼성물산 리조트건설부문 사장, 이민호 환경부 자연보전국장, 조병학 삼성물산 부사장, 장춘림 중국 야생동물보호협회 비서장, 장희무 임업국 야생동물보호사장.

삼성물산 리조트건설부문(사장 김봉영)은 지난달 31일 임업국 산하 중국 야생동물보호협회와 본계약을 맺고 에버랜드에 판다를 맞이하기 위한 본격 준비에 나섰다. 이는 한·중 양국 정부간 '한·중 판다보호협력 공동추진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에 따른 것이다. 이후 본계약을 통해 에버랜드는 쓰촨성에 있는 중국 판다보호연구 센터로부터 판다 한 쌍을 유치해 15년간 함께 생활하며 판다 보호 연구를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서울 세종대로 삼성본관에서 열린 본계약식에는 삼성물산 리조트건설부문 김봉영 사장, 조병학 부사장, 중국삼성 장원기 사장과 환경부 이민호 자연보전국장, 중국 야생동물보호협회 장춘림 비서장, 임업국 장희무 야생동물보호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봉영 사장은 "세계적으로 희귀한 판다가 한 식구가 되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에버랜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세계적 수준의 명소로 만들어, 중국과의 우호 증진을 위한 가교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에버랜드는 지난해 7월 한중 정상회담 이후 지난 1994년 판다를 이미 사육했던 경험과 함께 희귀 동물에 대한 사육 전문성을 인정받아 판다 사육 기관으로 결정됐다. 이후 올해 4월부터는 삼성전자의 첨단 정보기술(IT)을 접목해 판다가 거주할 공간의 공사를 시작, 관람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작업이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에버랜드는 내년 초 판다 도입을 완료하고, 적응기간을 거쳐 개장 40주년을 맞는 내년 봄 축제부터 일반 관람객들에게 판다를 공개할 계획이다.

판다는 포유류 판다과 동물로 성체가 됐을 때 키 160~190Cm, 몸무게 85~125Kg에 달하며 눈과 귀 주변,다리와 어깨에 검은색 털이 자라는 것이 특징으로 귀여운 모습에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판다는 전 세계적으로 1600여 마리 밖에 남지 않은 희귀종으로 국제동물보호단체(IUCN)로부터 멸종위기 동물 1급으로 지정되어 이다.


또한 판다는 중국과의 친교적 차원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데 현재 전세계적으로 미국, 일본, 영국을 비롯한 13개국만이 48마리의 판다를 보유하고 있다.

에버랜드는 이번에 도입되는 판다 외에도 지난 2007년 한중 수교 15주년을 기념해 중국의 3대 보호동물인 황금원숭이를 도입해 함께 생활하고 있다.이후 중국 야생동물보호협회와 함께 멸종위기를 맞은 희귀동물들의 보호와 번식에 대한 국제적 공동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