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아토피피부염 어린이 가정, 실내공기 정화가 시급

아토피피부염을 앓는 어린이를 둔 가정은 실내공기 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환경보건센터 안강모·정해관 교수 연구팀은 서울특별시 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지난 2009년 5월부터 2010년 4월 사이 어린이집 한 곳을 1년 동안 관찰, 실내 공기 질과 아토피피부염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어린이집은 원생 76명 중 30명이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었으며, 연구기간 동안 한 차례 신축 건물로 이사하는 등 주변 환경의 변화가 있었다.

연구팀은 어린이집의 이사를 기점으로 이사 전과 이사 후로 나눠 지속적으로 실내 환경 평가를 진행하면서 어린이들의 아토피피부염 증상 변화를 관찰했다. 우선 신축 건물로 이사한 직후 실내 공기가 급격히 악화되다 이후 천천히 회복되는 경향이 뚜렷했다.

미세먼지 농도(PM10)는 이사 전 43.7μg/㎥에서 이사 직후 65.6μg/㎥으로 급격히 늘었다가 환기 등의 조치가 이뤄지자 41.1μg/㎥로 줄어들었다. 또 이후 6개월은 48.5μg/㎥로 비슷한 수준에서 유지됐다.

또 다른 오염물질인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역시 18.5ppb에서 이사 후 80.5ppb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가 베이크아웃 등을 거치자 23.2ppb로 낮아져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 밖에도 벤젠이나 톨루엔, 이산화질소 등과 같은 실내공기 오염을 유발하는 물질도 마찬가지 경향을 보였다.

기존의 어린이집 위치가 교통체증이 심한 도로에서 불과 150m 떨어진 곳이었던데 반해 새로 이사한 곳은 공장이나 교통체증과 같은 오염원과 거리가 멀었다. 이를 감안하면 새집에서 나온 오염물질의 영향이 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과정에서 아토피피부염 환아들이 가려움 등의 증상이 발현하는 비율은 실내공기의 오염물질의 변화에 따라 증가하거나 줄어들었다.

기존 어린이집에서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의 가려움증 발현율은 31.9%이었으나 이사 직후에 43.8%로 늘었다. 이사 후 환기 등을 했음에도 가려움증의 발현율은 50.5%로 유지되다 6개월이 지난 후에야 35.4%로 줄었다.

실내 공기를 정화한다고 하더라도 일단 오염물질에 노출되면 이미 악화된 아토피피부염이 회복될 때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다.
특히 가려움 정도는 톨루엔 수치가 1ppb 오를 때 마다 이틀 후 12.7% 증가해 주의가 필요했다.

안강모 교수는 "새집에 가면 피부염 증상이 악화되는 것 같다고 막연하게 느끼던 점을 이번 연구를 통해 객관적으로 증명할 수 있게 됐다"며 "어린이 아토피피부염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각 가정은 물론 어린이집과 같은 공공시설에서의 실내 공기 관리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PLOS ONE) 지난 5월호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